아크로팬

산업 경제 테크 게임
사회 생활 자동차 미디어

전기차 운전자 한달 평균 충전 금액 2년 새 15% 가량 증가

  • 2024-05-31 14:11
  •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전기차 충전 플랫폼 ‘모두의충전’ 운영사 스칼라데이터(윤예찬 대표이사)는 간편 통합 결제 솔루션인 '모두페이'로 결제한 2022년 2월부터 2024년 4월까지 2년 간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기차 운전자 한 달 평균 충전 금액이 약 5만원이라고 밝혔으며, 22년 대비 전기차 충전 금액은 2년새 평균 15% 가량 증가했다.

연도별 월 평균 충전 금액은 ▲2022년 약 4만6천원 ▲2023년 약 5만1천원 ▲2024년 약 5만3천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2년간 전기차 운전자들의 충전 금액은 평균적으로 월 7천원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22년 이후 전기차 충전사업자들이 적게는 5%에서 많게는 30% 이상까지 연이은 충전요금 인상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동일 기간(22년 2분기 ~ 24년 1분기) 전기 요금의 인상률은 39.6%로 전체 인상률 대비 전기차 충전 요금은 적은 인상폭을 보이고 있다. 더불어 유가는 7% 가량 인하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내연기관 차량의 월평균 유류비 예상치는 16만 8780원으로, 전기차 충전금액의 인상에도 70% 가량 저렴해 전기차의 경제성을 반증해주고 있다.

한편, 모두의충전에서 확보한 데이터를 충전 패턴에 따라 분석한 결과 크게 4가지 유형으로 분류되었다. ▲완속 충전 유형은 약 2만8천원 ▲출퇴근 충전 유형은 약 4만8천원 ▲급속 충전 유형은 약 6만5천원 ▲영업용 차량 충전 유형은 약 12만8천원으로 집계됐으며, 차량의 사용 행태와 충전 유형에 따라 금액의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스칼라데이터 오기환 이사는 “모두페이로 결제 시 충전금액의 10% 무제한 적립이 가능해 전기차 유지비를 절약할 수 있다”라며 “고객들이 편리하고 합리적인 전기차 충전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시에 모두의충전 월간활성유저(MAU)가 매 월 신기록을 달성하며 6월에는 모두페이 신규 발급자 대상으로 기존 적립금의 2배인 6,000P를 받을 수 있는 웰컴포인트 프로모션이 진행된다고 전했으며, 6월 프로모션 기준 모두의충전 제휴 카드인 ‘어디로든 그린카드’를 이용할 시 첫 월 최대 90% 이상, 이후 최대 90%의 충전비 절감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