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로팬

산업 경제 테크 게임
사회 생활 자동차 미디어

이대호 "덩치 크다고 많이 먹어?...편견" 이라 더니 '3끼 11인분' 먹방

  • 2024-02-18 23:00
  •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토밥즈의 '뉴 빅보이' 이대호가 남다른 먹방 능력으로 현주엽의 자리를 위협하고 있다.

어제(17일) 티캐스트 E채널에서 방송된 '토요일은 밥이 좋아(연출 이영식)'에서는 완벽하게 '토밥' 적응을 마친 이대호의 물오른 예능감과 먹방 능력이 그려졌다.

이영식PD의 강력 추천에 따라 서울 강동구 천호동의 3味(미) 먹방 여행을 떠난 토밥즈. 30년 경력의 복어 장인이 선사하는 환상적인 복어 요리 한상 코스 2인분을 순식간에 먹었다.

쫄깃하고 탱글한 식감에 매콤한 양념이 더해진 '복 불고기'를 먹으며 이대호는 "나 분명 생선 안 좋아했는데 여기 오니까 또 너무 맛있다"라며 좋아하지 않던 밥을 추가로 주문해 맛있게 즐겼다.

두 번째 코스 사골 칼국수 집은 방송국 촬영을 한 번도 하지 않았던 곳으로 멤버들이 직접 섭외에 도전했다. 다행히 야구팬이었던 사장님께서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를 알아보시곤 바로 섭외에 응해 편하게 식사할 수 있었는데.

직전까지만 해도 '칼국수는 사골 육수가 아니라 바지락 해물 육수다'라고 외치던 이대호는 사골 칼국수는 물론 사골 만둣국, 공깃밥까지 3인분을 간단히(?) 맛보고 마지막 식사를 위해 자리를 옮겼다.

두 끼니 만에 대략 6인분을 먹고 마지막을 장식한 곳은 바로 숙성 뼈 등심구이 맛집이었다. 하지만 지방이 많은 고기 부위를 사랑하는 멤버들은 메인 메뉴가 공개되자마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마주 보고 앉은 박광재와 이대호는 첫 주문으로 간단히 전 메뉴를 1인분씩 주문했다. 이를 본 현주엽은 두 사람을 향해 "으휴 덩칫값도 못 하네"라며 핀잔을 줬고 이대호는 "덩치 크다고 많이 먹는다는 그런 편견을 좀 버려 주시겠습니까?"라며 새침하게 답했다.

분명 뼈 등심에 관심 없다고 외치던 토밥즈 4명은 "더 먹어도 되겠는데?" 라며 추가 주문을 이어간다. 마지막으로 이대호의 입맛을 뺏어간 부위는 꼬들살이었다. 이대호는 꼬들살을 최애 부위로 꼽으며 맥주를 시원하게 들이켰다.

입가심으로 청국장과 공깃밥을 멤버들과 나눠 먹으며 촬영을 마무리한 이대호는 촬영 하루, 3끼 동안 혼자 대략 11인분을 먹으며 토밥즈의 멤버로서 완전히 자리매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