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로팬

산업 경제 테크 게임
사회 생활 자동차 미디어

알리콘, AIoT기반 공간운영 자동화 플랫폼 ‘에이사’ 출시

  • 2024-01-08 09:15
  •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주거지 기반 분산 오피스 ‘집무실’ 운영사 알리콘 (공동대표: 김성민, 조민희)이 무인 사업장을 위한 공간 운영 자동화 올인원 플랫폼인 ‘에이사’(ASA, Alicorn SpaceAI)를 공식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에이사’는 최첨단 AIoT(인공지능+사물인터넷) 기술을 바탕으로 한 솔루션이다. 특히, 무인 사업장의 공간 운영을 효율화하고 운영관리비를 절감함으로써 사업장의 수익성을 크게 개선할 수 있다.

‘에이사’는 고도화된 머신러닝 알고리즘과 센서 기술을 통해 손쉽게 사업장의 다양한 환경을 지능적으로 제어하는 통합 관제 시스템이다. 인공지능(AI)이 자동으로 공간 출입부터 공간 내 물품(MRO)모니터링, 냉난방 시설, 전자기기 등의 공간 환경 제어와 누수, 부정출입과 같은 위급 상황 감지까지 원격으로 관리한다. ‘에이사’를 도입하는 고객은 공간을 운영하는 상주 인력이 없이도 온라인 대시보드를 통해 실시간 확인과 관리가 가능하다.

‘에이사’는 적은 비용으로 간단하게 설치할 수 있다. 이미 시공 완료된 공간에서 기존 설비 회사가 ‘에이사’와 같은 기술을 적용하려면 최소 한달 이상의 시간이 요구된다. 반면, ‘에이사’를 설치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최대 일주일이면 충분하다. 공간에서 원격으로 관리 제어가 필요한 부분에 센서를 부착해 AIoT 기능을 연결하기만 하면 된다. 시공이 간단한 만큼 비용도 기존 공간 시공 업체의 1/10 수준이다.

공간 운영 비용 또한 대폭 절감된다. ‘에이사’는 서비스용 소프트웨어SaaS(Software as A Service)로 월 구독료를 내는 방식이다. ‘에이사’의 통합관제 플랫폼은 고객들의 공간 운영 패턴에 따른 에너지 사용을 최적화해 자산을 보다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따라서, 공간 운영 비용을 1/3 수준으로 절감할 수 있다.

특히, ‘에이사’는 다수의 사업장을 관리하는 고객들에게 유리하다. ‘에이사’ 대시보드에서 여러 공간을 동시에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알리콘은 ‘에이사’를 자체 분산 오피스 브랜드 ‘집무실’ 지점 운영의 효율성을 위해 개발했다. 서울 경기, 제주 등 600km 이상 떨어진 집무실 9개 지점 운영을 ‘에이사’ 덕분에 단 한명의 인력이 관리하고 있다.

‘에이사’는 공간별 사업 용도와 공간 형태, 고객의 니즈에 따라 맞춤형으로 제공된다. 가령, 고객이 초대한 방문객이 오면 특정 음악을 틀어 달라는 요청 사항을 반영할 수 있다. 또, 응대 인력이 없어도 방문객에게 원격으로 출입 권한을 부여하고 회수할 수도 있다. 이처럼 사업장마다 이질적인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다.

또, 무인 공간인만큼 보안성도 높였다. 누수 위험이나 부정출입이 의심될 때는 대시보드 상에서 위급상황 알람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에이사’는 방문자 주기와 이용행태 등 사용자들의 다양한 데이터를 제공함으로써, 고객관리마케팅(CRM)에도 유용하다. 알리콘 조민희 공동대표는 “’에이사’는 무인 사업장의 인건비 절감을 넘어 고객의 생산성 향상과 고객 경험 강화에 중점을 두었다” 며 “임대, 창고, 소매점을 운영하는 다양한 사업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고 밝혔다.

이번 출시를 계기로 알리콘은 '에이사' 전용 웹사이트를 오픈하고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에이사’는 현재, 전국 집무실 9개 지점을 비롯해, GS 타워, 24시간 무인 골프장, 여의도 신한투자증권 사무실 등에 도입되었다. 특히, 지난해 7월 공간DX 기술로는 국내 최초로 일본에 진출, 현재 일본 제4이통사인 라쿠텐모바일과 협업해 일본 대표 셀프 스토리지 기업 ‘마린박스’에 ‘에이사’ 솔루션을 적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