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로팬

산업 경제 테크 게임
사회 생활 자동차 미디어

콘티넨탈, 업계 최초로 재활용 페트병 활용한 폴리에스테르 타이어 출시

  • 2022-05-11 20:43
  •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콘티넨탈(https://www.continental-tires.co.kr)이 타이어 제조업체 최초로 새로운 공정을 통해 페트(PET)병에서 추출한 재활용 폴리에스테르 원사 대량 생산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콘티넨탈은 이 새로운 고성능 소재를 유럽,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 (EMEA)에서 판매되는 자사의 프리미엄콘택트 6(PremiumContact 6) 및 여름용 타이어 에코콘택트 6(EcoContact 6), 올시즌 콘택트 (AllSeasonContact) 타이어의 일부 규격에 우선적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이 소재는 타이어 카카스에 사용되었던 기존 폴리에스테르를 완전히 대체하며, 일반 승용차 타이어 한 대분(4개)에 약 40개의 재활용 페트병에서 추출한 소재가 사용된다.

콘티넨탈은 2021년 9월, 사내에서 개발한 콘티리텍스(ContiRe.Tex) 기술을 최초로 공개했다. 이 기술은 중간 화학 공정을 거치지 않았으며 이외 다른 방법으로도 재활용 되지 않은 페트병에서 폴리에스테르 원사를 추출해 사용한다. 이는 페트병을 고성능 폴리에스테르 원사로 가공하는 기존 방식에 비해 훨씬 더 효율적이다. 또한, 콘티리텍스 기술은 제조공정 폐기물을 재활용하는 시스템이 갖춰지지 않은 지역의 페트병만 사용한다. 이 특수한 재활용 과정은 먼저 병을 분류해 뚜껑을 제거한 후 기계로 세척하고 파쇄한다. 이후 과립화 과정을 거쳐 최종적으로 폴리에스테르 원사를 생산한다.

페르디난드 호요스(Ferdinand Hoyos) 콘티넨탈 교체용 타이어 부문 유럽, 중동, 아프리카(EMEA) 지역 총괄은 “콘티넨탈은 프리미엄 타이어에 고성능 소재만을 사용한다. 효율적인 재활용 공정을 통해 생산된 페트병 추출 폴리에스테르 원사도 이에 포함된다. 콘티넨탈은 타이어 생산에서 재생 및 재활용 재료 비율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으며, 늦어도 2050년까지 모든 타이어를 지속 가능한 소재로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 재활용 페트병을 사용한 최초의 타이어

시장 출시를 앞두고 있는 콘티리텍스(ContiRe.Tex) 기술이 적용된 모든 타이어는 현재 포르투갈의 루사도(lousado)에 위치한 콘티넨탈 타이어 공장에서 생산된다. 콘티리텍스 기술이 적용된 타이어의 사이드월에 ‘Contains Recycled Material(재활용 소재 포함)‘이라는 특수 로고가 표기된다.

페트병으로 만든 폴리에스테르 원사는 오래전부터 승용차 및 경트럭용 타이어의 재료로 사용되어 왔다. 섬유 코드는 타이어 내부 압력을 흡수하고 고하중이나 고온에서도 치수 안정성을 유지한다. 콘티넨탈은 타이어 생산, 사용 및 재활용에 있어 에너지 절약과 친환경성을 더욱 높이기 위해 타이어 생산을 위한 대체 소재를 집중적으로 연구 중이다.

콘티넨탈은 2021년 9월 개최된 IAA 모빌리티에서 프리미엄 타이어 제조업체 최초로 재활용 페트병 추출 폴리에스테르 원사를 카카스 구성에 사용한 ‘콘티 그린 컨셉(Conti GreenConcept)’을 선보였다. 또한, 2022년 2월에 개막한 전기차 레이싱 시리즈인 ‘익스트림 E(Extreme E)’ 두 번째 시즌을 위한 타이어도 콘티리텍스(ContiRe.Tex) 기술을 적용해 개발했다. 올해 ‘투르 드 프랑스 (Tour de France)‘의 지원 차량에도 독점적으로 콘티리텍스 타이어를 장착할 예정이다.

콘티넨탈은 유럽, 중동, 아프리카 (EMEA) 지역에서 판매되는 ‘프리미엄콘택트 6(PremiumContact 6)’, '에코콘택트 6(EcoContact 6)', '올시즌 콘택트 (AllSeasonContact)'의 각 5가지 규격에 콘티리텍스(ContiRe.Tex) 기술을 우선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