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로팬

산업 경제 테크 게임
사회 생활 자동차 미디어

㈜국전약품, 2차전지 전해액첨가제 핵심기술 도입

  • 2021-10-06 09:32
  •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국전약품(대표이사 홍종호, 307750)이 2차전지 전해액 첨가제 핵심기술을 도입하고 전자소재 사업 역량 강화에 나선다.

국전약품은 중앙대학교로부터 2차전지 분야의 4대 핵심 소재 중 하나인 전해액 첨가제 원천 소재 기술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정식 계약명은 ‘리튬 이온 배터리의 음극 및 양극에 보호 피막을 형성할 수 있는 전해액 첨가제 및 이를 포함하는 리튬이온 배터리 특허 양도’ 계약이다.

해당 기술은 기존 전해액 첨가제인 PS(Propansultone)의 음극 계면 저항이 높고, 높은 유전 독성의 단점을 개선해 음극 및 양극에 안정적인 보호 피막을 형성하고 저항을 낮춰 배터리에서 열화 및 가스 발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또한, 대표적인 리튬염 첨가제인 LiPO2F2 대체 물질로 비리튬염의 고함량 PO2F2 유기 첨가제를 개발해, 전해액 첨가제 원천 소재 기술 고도화에 성공했다.

국전약품은 한국발명진흥회 지식재산거래소(특허 거래 전문관)의 자문을 받아 해당 기술의 우수성과 관련 산업에 대한 파급 효과를 고려해 도입 계약 체결을 결정했다. 향후 회사는 리튬이온전지의 음·양극에 보호 피막을 형성할 수 있는 전해질 첨가제와 이를 포함한 리튬이온전지 개발기술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며, 기존 공장과 더불어 미래 생산시설인 신공장 증설로 대량생산에 나설 방침이다.

특히, 특수 전해질 첨가제는 현재 대외의존도가 높아 이번 기술 도입을 통해 국산화 모델 구축을 이룬다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국내 2차전지 시장 수혜가 기대되는 상황이다.

국전약품 관계자는 “회사의 미래 성장 동력인 전자소재 사업 부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앙대학교와 협업을 결정했다”며, “회사는 선제적인 생산시설 증설을 통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국내 수요를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며, 2차전지 관련 기술 개발에 전사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